소개
전시
교육
관람안내
공지사항
검색
일민미술관
사이트맵
SNS
뉴스레터 신청
박물관 스토어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152
일민미술관 건물
5,6층 신문박물관
닫기!
 

   
박물관 NOW!

《동아일보 월력》
새해를 맞이하다.

까치 까치 설날은 어저께고요,
우리 우리 설날은 오늘이래요-!
2021년 새해를 맞이하였습니다.

동아일보의 1929년 1월 부록으로 제작된 <동아월력>을 소개합니다.
과거 신문사에서는 사회계몽사업의 일환으로 달력 또는 전국지도를 제작하여 제공하였습니다.

1929년 제작된 “동아월력”은 월별 특징을 잘 보여주는 삽화가 실려 있습니다. 하단에는 지구본 그림과 함께 양쪽에서 범선과 증기기관차가 힘차게 달려옵니다. 글자는 타이포그라피를 활용하여 장식용 달력으로도 손색이 없습니다.

1월, 집안의 어르신을 찾아뵙고 세배를 드리는 모습입니다. 세한삼우(歲寒三友, 추운 겨울철 보기 좋은 세 가지 나무. 대나무, 매화, 소나무를 일컬음)를 통해 추운 겨울날임을 알 수 있습니다. 삽화_ 관재(貫齋) 이도영(李道榮) 작.

2월, 정월 초 초경(初耕, 애벌갈이. 논이나 밭을 첫 번째로 가는 일)을 하고자 소를 끌고 있는 농부의 모습입니다. 예부터 초경을 엄숙하게 행해야 한 해 동안 걱정없이 풍족하게 지낼 수 있다고 믿었습니다. 삽화_ 춘곡(春谷) 고희동(高羲東) 작.

<동아월력>을 박물관에서 만나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