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박물관 웹사이트 안정화가 진행 중입니다.
이에 따라 6.16.―6.17. (2일간) 웹사이트 접속이 어렵습니다.
더욱 개선된 모습으로 찾아뵙겠습니다.

위 기간 동안의 관람 및 프로그램의 자세한 내용은
신문박물관 네이버 카페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